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故에이미 와인하우스, 폭음-약물 반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약은 끊은 상태”


▲ 에이미 와인하우스


지난 7월 요절한 영국의 싱어송라이터 에이미 와인하우스가 의사의 경고를 무시하고 폭음과 약물 복용을 반복하다 죽음에 이르렀다고 그녀의 아버지가 말했다.

13일 AFP통신에 따르면 고(故) 에이미 와인하우스의 아버지인 미치 와인하우스는 지난 12일(현지 시간) CNN의 토크쇼에 출연해 고인이 알코올 중독을 끊기 위해 집에서 혼자 약물 요법을 여러 차례 시도하다가 급사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미치 와인하우스는 “에이미는 2~3주 동안 술을 마시고 다시 2~3주 동안 약물복용을 했는데, 그런 시도가 최악의 결과를 불러온 것으로 보인다”며 “6개월 전에 주치의가 이런 폭음과 해독의 반복이 갑작스러운 발작을 일으켜 죽을 수도 있다고 경고했었다”고 전했다.



그는 “에이미는 영원히 살 거라고 생각하는 여느 27살의 젊은이들과 마찬가지로 의사의 충고를 무시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고인은 알코올 중독을 치료하기 위해 병원에서 처방된 진정제의 일종인 리브리엄을 복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와인하우스의 가족은 에이미가 마약은 이미 끊은 상태였으며 검시 결과 어떤 불법 마약 성분도 발견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뛰어난 음악적 재능을 지녔던 에이미 와인하우스는 몇 년간 알코올 중독에 시달리다 지난달 23일 27살의 나이로 런던의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