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조작논란’ 예리밴드, 기자회견 취소 “홈페이지 통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엠넷 ‘슈퍼스타K 3’의 편집 조작을 주장했던 예리밴드가 예고한 기자회견을 취소했다.




예리밴드의 측근은 19일 오후 “기자회견을 취소하게 됐다”며 “향후 입장은 홈페이지를 통해 말씀드리겠다”고 알렸다. 아직 아쉬운 마음은 있지만 직접 나서기 보다는 글로써 입장을 전달하겠다는 전언이다.

예리밴드의 리더 한승오는 18일 오후 온라인을 통해 억울함을 토로하며 분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톱10에 합격해 숙소 생활을 하다가 인터넷 기사를 보고 충격 받았다. 숙소를 무단 이탈해 집으로 돌아올 수 밖에 없었다”고 충격 고백을 했다.

또 “울랄라 세션, 팻 듀오와의 2차 미션은 ‘슈스케3’ 기간동안 가장 재밌었던 시간이었다”라며 “헤이즈의 의견을 묵살하고 독단적으로 묘사 되는 장면에선 억울하고 분해서 견딜 수가 없었다. ‘슈스케3’는 조작을 편집기술로 미화하고 있다. 엠넷과 ‘슈스케’ 제작진에게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이에 엠넷 측은 19일, 한승오가 조작을 주장하는 부분의 원본 영상을 공개하며 “예리밴드가 제기한 편집상 왜곡은 전혀 없었다. 연예인이 아닌 일반인들이기 때문에 방송으로 비춰진 모습에 당황스러울 수 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모니터 결과 내용이나 편집상에 어떠한 왜곡도 없었다는 점은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양 측의 대립이 첨예한 가운데 원본 영상이 공개된 뒤 예리밴드가 예고했던 기자회견을 돌연 취소해 팬들의 의문을 더욱 증폭시키게 됐다. 여기에 라이벌 미션을 함께 한 헤이즈까지 나서 마찰이 있었음을 털어놔 향후 사건 전개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박소영 기자 comet568@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