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과장은 확실…‘슈스케3’ 촬영 원본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예리밴드 일부 멘트 끼워맞춰..”출연진 마찰은 사실”

편집 논란에 휩싸인 엠넷 ‘슈퍼스타K 3’ 제작진이 19일 예리밴드가 제기한 편집상 왜곡은 전혀 없었다며 편집을 최소화한 촬영 원본을 공개했다.



영상을 확인한 결과 제작진이 상황을 크게 왜곡하지는 않았으나 일부 멘트를 끼워맞추고 세부적인 부분을 생략하면서 자극적인 방향으로 편집한 사실이 드러났다.

해당 영상은 약 16분으로, 최종 예선인 ‘슈퍼위크’에서 예리밴드와 헤이즈가 밴드 라이벌 미션을 앞두고 협연을 논의하는 과정을 담았다.

중간 커트 횟수는 4차례로, 마지막에 헤이즈 멤버가 예리밴드의 태도에 불만을 나타내며 따로 눈물을 보이는 대목이 추가됐다.

방송에서 공개됐듯이 예리밴드는 곡을 나눠 따로 연주하고 후렴구 일부를 함께 연주하는 방식을 제의했고 헤이즈는 협연의 의미가 줄어든다며 난색을 표했다.

논란이 된 부분은 먼저 이 과정에서 예리밴드의 리더 한승오가 그렇게 하면 협연이 아니라는 헤이즈 보컬의 말에 ‘저는 반대’라고 외치는 부분은 원본에는 없었다는 점이다.

또 탈락을 걱정하는 헤이즈 보컬에게 한승오가 ‘그냥 마음대로’라고 바로 대꾸하며 ‘우리끼리 결정난 사항에 대해서는 심사위원을 자꾸 의식하지 말고요. 같이 떨어지면 집에 가면 되는 거고’라고 말하는 방송분도 원본과 다소 차이가 있었다.

원본에서 한승오는 ‘그냥 마음대로’라는 멘트 앞에 ‘로커다운 기상을 한번 발휘해보면 어떨까’라고 했고 ‘같이 떨어지면 집에 가면 되는 거고’ 전에 심사위원을 의식하지 말자며 ‘신나게 재미있게 할 수 있게끔’이라고 설명했다.

이밖에 한승오가 상대방의 의견을 경청하는 모습과 호응하는 멘트들이 일부 잘려나가면서 한승오의 강경함이 부각됐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왜곡보다는 자극적이고 논란이 될 말들을 뽑아썼으니 과장이 맞는 것 같다’ ‘본질을 훼손한 부분은 없는 것 같다’ 등 왜곡으로 보기 힘들다는 데 의견을 모으면서도 ‘실제보다 예리밴드 리더가 악의적으로 그려졌다’ ‘당사자라면 불쾌한 게 당연하다’며 제작진의 자극적인 편집 방식을 비판했다.

앞서 ‘슈퍼위크’를 통과한 예리밴드는 지난 17일 편집에 불만을 제기하며 합숙소를 무단 이탈했고 18일 밤 9시께 한승오는 인터넷 팬카페와 트위터를 통해 제작진이 “조작을 ‘편집기술’로 미화하고 있다”며 해당 영상의 원본 공개와 사과를 요구했다.

그러나 헤이즈라고 자칭한 누리꾼은 4시간 뒤 같은 게시판에 글을 올리고 예리밴드와 의견조율 과정에서 마찰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신형관 엠넷 국장은 “이 같은 불상사가 일어난 것을 무척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연예인이 아닌 일반인들이기 때문에 방송으로 비춰진 모습에 당황스러울 수 있다”고 말했다.

예리밴드의 이탈로 제작진은 심사위원들과 추가 본선 진출자를 논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