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런닝맨’ 송지효, 호흡곤란 긴급입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송지효(30)가 호흡곤란 증세로 입원했다.

▲ 송지효
제공=잠뱅이


소속사 씨제스엔테테인먼트는 송지효가 19일 오전 MBC 드라마 ‘계백’의 밤샘 촬영 후 호흡곤란 증세 등으로 쓰러져 병원에 입원했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병원에서는 기도가 심하게 부어 자가 호흡이 곤란하고 체력이 바닥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며 “현재 송지효는 산소호흡기의 도움을 받으며 안정을 취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송지효는 지난 16일과 18일에도 피로누적으로 쓰러져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소속사는 “16일 병원을 찾았을 때 무조건 휴식을 취하라고 했지만 ‘계백’ 촬영 때문에 쉴 수가 없었다”며 “그러나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의 녹화는 도저히 소화할 수 없어 부득이하게 취소해야했다”고 전했다.

송지효는 ‘계백’에서 아버지의 원수를 갚기 위해 의도적으로 사택비(오연수)에게 접근하는 지략가 은고 역을 맡고 있으며, ‘런닝맨’에서 유재석 등과 호흡을 맞추고 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