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슈스케3’ 제작진, 예리밴드 이탈사태 사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출연자들이 방송조작 의혹을 제기하고 합숙소를 무단이탈하는 등 다양한 말썽을 빚고 있는 케이블방송 엠넷(Mnet)의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 K3’(슈스케3) 제작진이 결국 시청자들에게 사과를했다.

▲ 예리밴드


제작진은 19일 오후 홈페이지 게시판에 ‘슈퍼스타 K3에 보여주신 관심과 금언들 감사드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최근 예리밴드의 이탈 사태와 관련해 불미스러운 일이 생겨 시청자 여러분에게 심려를 끼치게 된 점 거듭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생방송 진출자들은 9월 30일에 있을 첫 생방송 무대를 위해 열심히 트레이닝 중에 있다.”면서 “그동안 그래왔듯이 모든 참가자를 공정하게, 그리고 본인의 개성이 빛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제작할 것이며 저희 제작진도 초심을 잊지 않고 최선의 방송을 위해 더욱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제작진은 “더는 불미스러운 사태가 일어나지 않도록, 그리고 수많은 시청자와 참가자들에게 기회의 장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새로 뽑히게 될 새로운 톱10들과 함께 멋진 무대로 찾아뵙겠다.”고 말했다.

앞서 ‘슈스케3’의 생방송 진출자(톱10) 중 한 팀인 예리밴드의 리더 한승오씨는 18일 밤 인터넷 팬카페와 트위터 등을 통해 ‘제작진의 편집 조작을 참을 수 없어 합숙소를 무단 이탈했다’는 취지의 글을 올렸다.

그는 “저는 40세의 늙은 나이로 다른 경연자들을 윽박지르며 그 누구와도 협력하지 않고 자신의 욕심만 차리는 인간 말종이 되어 있었다.”면서 “슈스케3가 유전자 조작보다도 더 정교한 영상조작 기술을 뽐내며 ‘조작’을 ‘편집기술’로 미화하고 있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인터넷서울신문 even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