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MBC ‘하이킥3’, 시청률 12.4%로 출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KBS2 월화극 ‘포세이돈’ 첫 회는 6.8%

MBC 인기 시트콤 ‘하이킥’ 시리즈의 세 번째 이야기인 ‘하이킥! 짧은 다리의 역습(이하 하이킥3)’이 19일 12.4%의 시청률로 출발했다.


▲ ‘하이킥’시즌 3 ‘하이킥, 짧은 다리의 역습’ 배우들이 첫 대본 연습을 진행했다.
사진-초록뱀 미디어 제공




20일 AGB 닐슨미디어리서치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하이킥3’ 첫 회는 전국 기준 12.4%, 수도권 기준 12.9%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2006년 11월 6일 방송된 1편 ‘거침없이 하이킥’의 첫 회(전국 7.0%, 수도권 8.0%), 2009년 9월 7일 방송된 2편 ‘지붕 뚫고 하이킥’의 첫 회 시청률(전국 10.3%, 수도권 11.1%)보다 높은 수치다.

또 지난주 종영한 전작 ‘몽땅 내사랑’의 첫 회 시청률(8.5%)보다는 3.9%포인트, 평균 시청률 10.1%(총 210회)보다는 2.3% 포인트 높은 기록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사업 부도로 한순간에 거리로 나앉게 된 안내상 가족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성재ㆍ이시영ㆍ최시원 주연의 KBS 2TV 새 월화드라마 ‘포세이돈’은 전국 기준 6.8%, 수도권 기준 6.9%의 시청률로 출발했다.

이는 전작 ‘스파이 명월’의 첫 회 시청률 9.6%보다 2.8%포인트 낮은 수치다.

같은 시간 방송된 SBS ‘무사 백동수’는 전국 기준 17.8%, 수도권 기준 19.2%의 시청률을 보였고 MBC ‘계백’은 전국 기준 12.1%, 수도권 기준 13.1%였다.

TNmS 기준으로는 ‘하이킥3’가 10.2%(이하 전국 기준), ‘포세이돈’ 7.6%, ‘무사 백동수’ 18.9%, ‘계백’ 9.6%로 집계됐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