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SM 이수만, K팝 열풍에 1600억대 주식부자 등극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전세계를 강타하고 있는 K팝 열기를 타고 연예기획사들의 주가가 급등하면서 연예인 주식가치도 사상 최고액을 경신하고 있다.


▲ 이수만씨
21일 재벌닷컴이 전일 종가 기준으로 유명 연예인의 주식 지분 가치를 평가한 결과. SM엔터테인먼트 이수만 프로듀서는 개인통산 최고액인 1657억원을 보유해 연예인 주식부자 신기록을 세웠다. 이수만 프로듀서가 24.43%의 지분을 가진 SM엔터테인먼트 주가는 20일 사상 최고가인 4만1000원에 마감했다. 소녀시대와 슈퍼주니어 등이 일본 유럽 등에서 신한류 열풍을 주도하며 주가가 올 초보다 2. 5배 가량 상승했다.

2위는 빅뱅과 2NE1이 소속된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이사. 지분가치는 838억8000만원에 달한다. 상장 심사를 통과한 YG엔터테인먼트는 다음달 중순 일반 공모를 앞두고 있으며 장외시장에서 4만7000원까지 치솟았다. 상장 후 주가 상승세가 이어진다면 이 회사 지분 47.73%를 보유한 양현석은 이수만에 이어 1000억원대 주식부자가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코스닥 상장사인 키이스트의 대주주이자 한류스타 배용준으로 121억3000만원으로 3위를 차지했고. 박진영 JYP엔터테인먼트 대표이사가 66억2000만원으로 4위에 올랐다.

SM엔터테엔먼트의 유상증자 참여로 10만주를 보유 중인 가수 보아가 41억원으로 5위. 개그맨 출신 사업가인 오승훈 엔터기술 대주주가 31억6000만원이었다. 또 변두섭 예당 회장의 부인 양수경씨가 29억5000만원. SM엔터테인먼트의 임원으로 재직 중인 가수 강타가 11억5000만원으로 나타났다.

김상호기자 sangho94@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