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인순이 “의도적 세금누락 아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08년 세금 추징 해명


▲ 가수 인순이
가수 인순이가 2008년 탈세로 세금 추징을 당한 것과 관련해 “의도적인 누락은 아니었다.”고 23일 직접 해명했다.

인순이는 보도자료를 통해 “2008년 당시 소득분에 대해 세무조사를 받아 누락 부분에 대한 세금을 납부했다.”면서 “세무 관계에 대한 나의 무지로 발생한 일이며 의도적인 누락은 아니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2008년 이후부터 현재까지 성실하게 신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인순이는 “지난 며칠 동안 방송 등의 일정을 소화하고 있으나 과정이 어떠했든 나의 불찰로 나를 사랑해주시는 분들께 큰 실망을 끼치게 됐다.”면서 “내가 출연 중인 프로그램들과 동료 가수들에게 누가 되는 것은 아닌지, 팬들이 내 노래를 편한 마음으로 들어주실지 착잡한 마음을 가눌 수가 없다.”는 심경도 전했다.

또한 “내 일과 연관된 관계자 분들과 논의해 앞으로의 방향을 정하겠다.”면서 “고개 숙여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인순이는 2008년 국세청으로부터 탈세 혐의가 포착돼 수억원의 세금을 추징당한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됐다.

이은주기자 erin@seoul.co.kr

2011-09-2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