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남격’ 청춘합창단 전국민 합창대회 은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상은 ‘가까운 사람끼리’

KBS의 예능프로그램 ‘해피선데이-남자의 자격’ 팀이 꾸린 청춘합창단이 KBS가 주최하는 전국민 합창대축제 ‘더 하모니’에서 은상을 차지했다.

▲ KBS의 ‘남자의 자격’ 청춘합창단이 24일 합창대축제에서 아름다운 하모니를 뽐내고 있다.
KBS 제공


청춘합창단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대회에서 그룹 부활의 김태원 음악감독이 작사·작곡한 합창곡 ‘사랑이라는 이름을 더하여’와 아이돌 히트곡 메들리를 열창해 본선 12개 팀 가운데 3위를 차지했다. 청춘합창단은 지난해 박칼린 음악감독과 단원들을 스타로 만들었던 ‘남자, 그리고 하모니’편의 속편 격이다. 개그맨 이경규·김국진·이윤석·윤형빈과 야구 선수 출신 양준혁, 전현무 아나운서 등 ‘남자의 자격’ 멤버 7명과 오디션을 통해 선발한 만 52세 이상의 남녀 합창단원 40명으로 구성됐다.

대상은 서울신문 강주리 기자 등 1991년부터 2004년까지 부산 KBS 어린이합창단에서 활동했던 39명으로 구성된 ‘가까운 사람끼리’가 차지했다.

이 팀은 22년간 부산 KBS 어린이합창단을 지휘한 김태호 동명초 교사에게 제자들이 고마움을 표시하려고 7월 말 음악회를 연 데서 비롯됐다. 짧은 연습 기간에도 ‘그녀를 만나는 곳 100m전’ ‘화이트’ 등을 아름다운 하모니로 소화한 것은 물론, 탭댄스 실력까지 뽐냈다.

KBS는 새달 14일과 21일, 28일 밤 11시5분 ‘더 하모니’의 예선 및 본선 과정을 녹화중계한다. ‘남자의 자격’ 역시 새달 초 청춘합창단의 ‘더 하모니’ 본선 도전기를 방송할 예정이다.

임일영기자 argus@seoul.co.kr

2011-09-26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