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신중현 “세계에 내 음악성 알리고 싶은 의욕 불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첫 월드앨범 내는 ‘록의 대부’

“오랜 시간 한국적인 특성을 살리면서 세계 공통의 록 문화에 다가가는 데 주안점을 뒀어요. 비로소 제 음악성을 세계적으로 알리고 싶은 의욕이 불타네요.”

‘록의 대부’로 불리는 기타리스트 신중현(73)이 27일 월드 앨범 ‘아름다운 강산:대한민국 신중현의 사이키델릭 록 사운드’의 전 세계 출시에 앞서 이 같은 바람을 전했다.


▲ 신중현
연합뉴스
●“운이 좋은 건지… 기적 같은 일 일어나”

고희를 넘긴 나이에 해외 시장에서 첫 앨범을 선보이는 그는 26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펜더 커스컴숍 쇼룸’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한국 대중음악 초창기 때부터 세계적인 음악인이 되겠다는 포부를 갖고 음악을 해 왔다.”면서 “몇 번 좌절을 겪으며 실망도 했고 오랜 세월 고생도 했다. 운이 좋은 건지 (음반을 내는) 기적 같은 일이 일어났다.”고 기뻐했다.

이번 앨범은 미국 시애틀에 위치한 음반사인 ‘라이트 인 디 애틱’과 2년여의 준비 끝에 빛을 보게 됐다. 전 세계 숨은 뮤지션의 희귀 음반을 발굴해 발매해 온 ‘라이트 인 디 애틱’은 2009년 세계적인 기타 브랜드인 ‘펜더’가 신중현에게 아시아 뮤지션으로서는 최초, 전 세계적으로는 여섯번째로 기타를 헌정한 소식을 듣고 그를 주목했다.

●‘햇님’ ‘봄비’ 등 14곡 리마스터링 수록

앨범에는 신중현이 1958년부터 1974년 사이에 발표한 명곡 14곡이 리마스터링 돼 수록됐다.

김정미의 ‘햇님’(The Sun), 장현의 ‘기다려주오’(Please Wait), 박인수의 ‘봄비’(Spring Rain) 등이 담겼다.

신중현은 “‘라이트 인 디 애틱’이 내가 보낸 음원 중 선곡했는데 이 시기의 음악을 택한 것은 옛날 음악이 진정한 음악이라고 느꼈기 때문일 것이다.”라고 소개했다.

수록곡 중 ‘제이 블루스 세븐티투’(J’ Blues 72)는 영국 배우 에밀리 블런트가 주연을 맡은 할리우드 영화 ‘유어 시스터즈 시스터’의 오리지널 사운드 트랙에 삽입될 예정이다. 신중현의 음악을 접한 영화 제작진이 제안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신중현은 스스로를 ‘뒷방 늙은이’ ‘소외된 음악인’이라고 칭했지만 “기회가 주어진다면 다양한 무대에서 음악성을 선보이고 싶다.”면서 제2의 음악 인생을 향한 포부를 내비쳤다.

이은주기자 erin@seoul.co.kr

2011-09-27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