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국감도 ‘무한도전’ 심의 지적 “3년간 9번제재는 행정권 남용, 민심 알아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회 국정감사에도 “MBC ‘무한도전’ 심의가 지나치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민주당 전병헌 의원은 27일 국정감사보도자료를 통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통심의위)의 ‘무한도전’에 대한 지나친 심의를 지적했다.

전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그동안 ‘무한도전’은 방통심의위 출범인 2008년 5월 이후 경고 2회, 주의 1회 등 3번의 법정제재를 받았다”며 “행정제재인 권고 5회, 의견제시 1회를 포함하면 총 9번의 행정처분을 받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전 의원은 이에 대해 “한 해 평균 3회 수준의 행정처분을 내린 꼴”이라며 “시청자들이 ‘무한도전’에 갖고 있는 ‘좋은 예능프로그럄’이라는 의견과 전혀 상반되는 결과”라고 지적했다.

특히 이번 ‘품위유지’에 대한 주문은 심하다는 주장이다. 방송 심의에 관한 규정 제 27조(품위유지)는 ‘① 방송은 품위를 유지하여야 하며, 시청자에게 예의를 지켜야 한다’, ‘② 방송은 저속한 표현 등으로 시청자에게 혐오감을 주어서는 아니된다’ 는 등의 조항. 전 의원은 이 ‘품위유지’에 대해 “사실상 뉴스와 시사보도 채널을 포함한 모든 프로그램에 적용될 수 있는 조항이다. 말 그대로 ‘코에 걸면 코걸이, 귀에 걸면 귀걸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방통심의위는 하하의 ‘죽지 않아’ 티셔츠 경고로 시작해 ‘빠삐놈UCC’가 아이스크림을 떠올리게 한다는 지적에 이어 속옷 차림의 출연자들이 서로 엉덩이를 수차례 발로 차거나 “야! 너 미친 놈 아니냐?”, “다음 MT때는 내가 똥을 싸겠다”는 발언, 출연자가 방귀를 낀 것 등을 모두 품위를 유지하지 않은 내용과 저속한 표현으로 결론내렸다.

전 의원은 방통심의위의 제재사례들을 밝히며 너무 세세한 부분까지 지적해 ‘품위유지’에 대한 기준점을 찾는 것이 더욱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더욱이 ‘무한도전’이 장수 인기 예능프로그램으로 케이블 등에 일주일 평균 35시간씩 방영될 정도로 큰 인기를 끌고 있어 “일부 자막이나 단어의 선택, 리얼버라이어티 포맷을 자연스럽게 발생하는 용어들에 대해 다소 문제가 있다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연 3회 수준, 3년간 9회에 달하는 행정처분을 내리는 것은 과도한 행정권 남용이다”고 주장했다.

또 방통심의위가 ‘민심’을 헤아려야 한다고도 했다. 네티즌들이 방통심의위 결정에 조소를 보내면서 ‘무한도전’이 심의제도를 풍자한 ‘품위유지’ 작막에 박장대소와 극찬을 하고 있는 실정을 알아야 한다는 것. 이러한 민심이 심의과정에 심의위가 인지해야 할 것이라는 게 전 의원의 설명이다.

’무한도전’은 그간 기발한 자막처리와 편집, 출연진들의 자유로운 언행으로 사랑받아왔다. 하지만 방통심의위의 계속된 제재로 급기야 MBC 아나운서를 초빙해 언어순화 교육을 받기도 했다.

문다영 기자 dymoon@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