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오디오 신인, 비주얼 아이돌에 하이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요계 실력파 보컬 음원 상위권 차지 그룹·오디션 등 통해 닦은 저력 과시


가요계에 실력파 보컬 신인들이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이들이 잇따라 낸 신보는 온라인 음원 순위에서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어 아이돌 중심으로 흘러가는 가요계 풍토에 제동을 걸 수 있을지 주목된다.

고(故) 마이클 잭슨을 키운 세계적인 프로듀서 퀸시 존스가 지목한 보컬 정승원은 27일 디지털 싱글 앨범을 내고 본격 데뷔했다. 지난 4월 한국을 방한한 존스에게 탁월한 가창력과 음악성을 인정받은 그는 올 7월 스팅, 딥퍼플 등 내로라하는 그룹이 공연한 ‘스위스 몽트뢰 재즈 페스티벌’ 메인 무대에 서기도 했다.

타이틀곡 ‘스테이 더 나이트’는 사랑하는 이를 향한 애절함을 담은 발라드 곡이다. 호원대 실용음악과에 재학 중인 그는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한상원밴드와 재즈클럽 ‘천년동안도’의 메인 보컬로도 활동했다.

나얼과 정엽이 속한 R&B 그룹 ‘브라운아이드소울’의 막내 성훈도 최근 정규 1집 앨범 ‘리릭스 위딘 마이 스토리’를 내고 홀로서기에 도전했다. 타이틀곡인 ‘매리 미’는 부드러우면서도 두터운 코러스에 성훈의 달콤한 목소리가 돋보이는 곡이다.

소속사인 산타뮤직 측은 “솔로 활동에 대한 오랜 기다림 끝에 8년 만에 나온 산물”이라면서 “흑인음악 종합선물세트 같은 앨범”이라고 자신했다.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 2’의 우승자인 허각도 첫 음반을 내고 도전장을 내밀었다. 지난 16일 미니 앨범 ‘퍼스트 스토리’를 낸 그는 특유의 호소력 강한 보컬과 애절한 가사가 돋보이는 타이틀곡 ‘헬로’(Hello)를 각종 온라인 음원 차트 1위에 올려 놓으며 저력을 과시하고 있다.

앨범에는 ‘니가 그립다’ ‘옷깃을 붙잡고’ 등 총 4곡의 노래가 실려 있는데, 노래를 모으면 하나의 이별 이야기가 완성된다는 점도 흥미롭다. 케이블 프로그램 출신이라는 한계를 딛고 각종 지상파 프로에서도 활발한 활동을 벌이고 있는 허각은 “단순히 오디션 우승자여서가 아니라 노래를 정말 하고 싶고, 또 잘해서 음반을 낸 사람이라고 느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은주기자 erin@seoul.co.kr

2011-09-28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