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결혼 앞둔 박시연, 19금 베드신으로 연기력 논란 잠재울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시연. 파격 19금 베드신으로 연기력 논란을 잠재울까?’

배우 박시연(32)이 결혼 전에 노출 수위가 높은 파격적인 베드신을 선보일 예정이라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 박시연


오는 11월19일 4살 연상의 회사원과 결혼하는 그는 현재 촬영 중인 영화 ‘여인의 향기’(김형준 감독)에서 가슴 노출은 물론이고 올 누드에 가까운 베드신을 찍을 예정이다. 영화에서 박시연은 남편의 외도 현장을 덮치기 위해 형사와 함께 간 곳에서 일어난 살인사건을 두고 불꽃 튀는 두뇌싸움을 벌이는 팜므파탈의 여인 김수진 역을 맡았다. 11월 말 크랭크업하는데 박시연은 이미 가슴 노출 외 상당 부분의 노출신 촬영을 마쳤다.

결혼을 앞둔 시점에서 그가 이처럼 파격적인 노출을 감행하는 데는 데뷔 이후 끊임없이 따라다니는 연기력 논란과 작품 흥행에 대한 부담감도 작용하고 있다. 2000년 미스코리아 서울 미 출신으로 데뷔한 박시연은 ‘에릭의 여인’이라는 수식어와 패션 감각 등으로 화제를 모았을 뿐. 정작 연기자로서는 별다른 성과가 없었다. 그가 출연한 KBS2 드라마 ‘꽃피는 봄이 오면’과 SBS 드라마 ‘커피 하우스’ 등은 한 자릿수 시청률에 그쳤으며 영화 ‘구미호 가족’ ‘마린보이’ 등도 흥행 실적이 저조했다. 심지어 2007년 촬영한 영화 ‘일편단심 양다리’는 개봉조차 하지 못했다.

데뷔 11년 차의 연기자가 대표작 한 편 없다는 점은 커다란 부담이 아닐 수 없다. 그러기에 결혼을 앞둔 시점에서 전라 노출에 가까운 연기에 도전한다는 것은 배우로서 큰 욕심 탓이다. 하지만. 파격 베드신을 감행했음에도 이번 영화에서 빛을 보지 못한다면 충격은 상당히 클 것으로 보인다.

박시연의 베드신과 관련해 영화 관계자는 “아직 올 누드에 가까운 베드신은 촬영하지 못했지만. 시나리오상에 나와 있고 박시연이 의욕이 강한 만큼 결혼식 전이라도 촬영에는 무리가 없을 듯하다. 팜므파탈의 이미지를 19금 베드신과 연기력으로 제대로 풀 수 있을지 기대된다”고 말했다.

박시연 외에 배우 박희순. 주상욱 등이 출연하는 ‘여인의 향기’는 또 다른 제목 ‘간통을 기다리는 남자’를 놓고 최종 고심 중이며 올 하반기 혹은 내년 상반기 개봉할 예정이다.

남혜연기자 whice1@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