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왜 지드래곤만 조사 받았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왜 지드래곤만 조사받았을까?’

빅뱅의 지드래곤(23·본명 권지용)이 5일 대마초 흡연 혐의로 검찰에 적발돼 기소유예처분을 받은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는 가운데 멤버들 중 왜 유독 지드래곤만 검찰의 조사를 받게 됐는지에 대해서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 지드래곤


검찰에 따르면 지드래곤은 5월 중순 일본에서 대마초를 피웠다. YG엔터테인먼트 역시 5일 공식사과를 전하는 보도자료에서 “5월 일본 투어 중 일본의 관계자들과 술자리에 참여했는데 화장실에 갔다가 팬으로 추정되는 일본인이 권하는 게 담배인 줄 알고 두 세 모금 흡입했지만 담배느낌과 달라 변기에 버린 기억이 난다”고 밝혔다. 빅뱅은 5월 10일부터 19일까지 일본 오사카와 지바. 나고야 등 3개 도시에서 8회의 일본 투어 공연을 했는데 이 시기에 지드래곤은 대마초를 흡연한 것으로 추정된다.

그렇다면 함께 일본투어를 다닌 다른 멤버들은 제외하고 왜 유독 검찰은 지드래곤에게만 대마초 흡연여부를 파악하기 위한 소변과 모발검사를 실시했을까? 이에 대해 검찰 관계자는 “지드래곤에 대한 첩보만 입수했기 때문이다. 다른 멤버들에 대한 얘기는 없었다. 따라서 지드래곤에 대한 조사만 실시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마약 사건은 한번 터지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어지곤 했던 터라 이번 사건을 시작으로 연예가에 또 다시 ‘마약수사광풍’이 불어닥치지 않을지 연예관계자들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에 대해 검찰측은 “지드래곤 외에 다른 연예인에 대한 수사는 없다”고 일축했다.

김상호기자 sangho94@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