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남우주연상 박해일·여우주연상 김하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8회 대종상… ‘고지전’ 4관왕

영화배우 박해일(34)과 김하늘(33)이 제48회 대종상에서 각각 남녀 주연상의 영예를 안았다.


▲ 영화배우 박해일(왼쪽)과 김하늘이 17일 열린 제48회 대종상 시상식에 앞서 레드카펫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17일 오후 서울 세종로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박해일은 ‘최종병기 활’로, 김하늘은 ‘블라인드’로 각각 남녀 주연상의 영광을 안았다. 한국 전쟁영화의 새로운 지평을 연 장훈 감독의 ‘고지전’은 최우수 작품상을 비롯해 기획상과 촬영상·조명상을 휩쓸어 4관왕에 올랐다.

올해 개봉한 한국영화 중 가장 많은 관객을 불러 모은 ‘최종병기 활’은 남우주연상은 물론 신인여우상(문채원)과 음향기술상, 영상기술상 등 4관왕으로 어깨를 나란히 했다.

감독상은 ‘써니’의 강형철 감독이 받았다. ‘써니’는 편집상까지 받아 2관왕에 올랐다. 신인 감독상은 올해의 발견이라는 찬사를 받은 ‘파수꾼’의 윤성현 감독이 받았다. 남녀 조연상은 영화 ‘황해’에서 열연한 조성하와 ‘로맨틱 헤븐’의 아역배우 심은경에게 돌아갔다. 지난해 남우주연상 수상자 원빈은 인기상을 받았다.

임일영기자 argus@seoul.co.kr

2011-10-18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