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웨스트라이프’ 해체 선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4년만에… “새로운 모험 위해”

영국의 4인조 보컬그룹 웨스트라이프가 데뷔 14년 만에 해체를 공식 선언했다.


▲ 웨스트라이프
소니뮤직은 20일 웨스트라이프의 멤버 마크 필리(31), 키안 이건(31), 니키 번(33), 셰인 필란(32)이 직접 작성한 해체 발표문을 공개했다. 국내에서 유독 인기가 많았던 데다 지난 9일 내한공연을 가진 지 불과 10여일밖에 안 돼 팬들의 충격이 더 크다.

웨스트라이프 멤버들은 “14년이 지난 오늘, 14개의 넘버원 싱글을 포함, 26개의 톱10 히트곡을 내고 총 4400만장이 넘는 판매고를 올렸다. 영원히 간직할 셀 수 없는 많은 추억들을 안고 올해 크리스마스의 ‘그레이티스트 히츠 콜렉션’과 내년 고별투어를 마지막으로 각자의 길을 걷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해체 결정은 새로운 모험을 고려하고 싶다는 마음에서 전적으로 원만히 이뤄졌다.”고 덧붙였다.

웨스트라이프는 1999년 데뷔앨범 ‘웨스트라이프’를 내놓으면서 전 세계적인 보이밴드 열풍을 불러일으켰다. ‘훈남’ 외모와 달콤한 하모니로 무장한 이들은 ‘유 레이즈 미 업’(You Raise Me Up) ‘어게인스트 올 오즈’(Against All Odds) ‘마이 러브’(My Love)를 비롯해 숱한 히트곡을 남겼다.

임일영기자 argus@seoul.co.kr
2011-10-21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