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영화프리뷰] ‘프렌즈 위드 베네핏’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감정없는 쿨한 관계 가능할까요?

주변에서 더 이상 누군가를 만나 연애하는 일이 귀찮아졌다는 사람들을 종종 만날 수 있다. 서로 다른 사람이 만나 맞춰 가고 갈등하는 데 드는 시간과 에너지, 감정의 소비를 감당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특히 만남이 이별로 끝났을 때는 그러한 마음이 더 커지기 마련이다.


오는 27일 개봉하는 영화 ‘프렌즈 위드 베네핏’의 두 주인공 딜런(저스틴 팀버레이크·오른쪽)과 제이미(밀라 쿠니스·왼쪽)도 그런 경우다. 타고난 감각으로 인정받는 아트디렉터 딜런과 섹시하고 유능한 헤드헌터 제이미는 겉으로는 완벽해 보이지만, 연애에는 번번이 실패한다. 이들은 더 이상 상처를 주고받는 사랑을 포기하고 쿨하게 인생을 즐기기로 결심한다.

가족과 함께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살던 딜런은 유명 잡지 GQ의 아트디렉터로 스카우트 제의를 받는다. 결국 제이미에게 설득당해 GQ에 입사하게 된 딜런은 삶의 새 터전인 뉴욕에서 제이미와 친구가 된다. 점점 친해진 두 사람은 어느 날 술기운에 동침하게 되고, 이후 복잡한 감정 없이 그저 성적 파트너로만 지내기로 합의한다.

얼마간 이런 합의를 잘 유지하던 두 사람은 서로를 구속하고 감정이 생기려고 하자 과감하게 관계를 청산하고 우정을 지키기로 한다. 하지만 그들의 진짜 감정은 그 이후에 생긴다. 딜런이 자신의 고향집에 제이미를 데려가는데, 제이미는 딜런의 집안 사정을 알게 되면서 그를 더 이해하게 된다. 이후 두 사람은 가까워지고, 서로에게 몰랐던 감정을 깨닫는다.

영화는 남녀 간에 우정이 존재하는지를 묻는 다소 해묵은 주제부터 복잡한 감정이나 절차를 삭제하고 쉬운 사랑만 하려는 요즘 젊은이들의 연애관을 유쾌하고 섹시하게 되짚어본다.

특히 제이미와 딜런이 아이패드의 성경 애플리케이션 위에 손을 얹고 우정에 대한 맹세를 하는 장면이나 뉴욕 한복판에서 대규모 플래시몹을 펼치며 사랑을 고백하는 장면 등에서는 최신 트렌드를 응용한 참신함이 돋보인다.

성(性)에 대한 과감하고 톡톡 튀는 화법과 코믹한 에피소드가 어우러지면서 로맨틱 섹시 코미디라는 영화의 목적에 꽤 부합한다. 다만 붕 떠 있는 듯한 캐릭터와 다소 산만한 구성은 극에 몰입하는 것을 종종 방해한다. 가수 출신인 팀버레이크는 전작 ‘소셜 네트워크’에 이어 배우로서의 입지를 다지는 데 성공했고, ‘블랙 스완’의 조연으로 강한 인상을 남긴 쿠니스 역시 할리우드의 차세대 여배우로 떠오를 가능성을 보여준다.

이은주기자 erin@seoul.co.kr

2011-10-25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