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슈프림팀 이센스 “대마초 흡연…활동 중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힙합듀오 슈프림팀의 이센스(본명 강민호.24)가 “대마초 흡연을 했으며 활동을 잠정 중단한다”고 2일 밝혔다.


▲ 힙합듀오 슈프림팀 멤버 이센스
이센스는 2일 서교동에 위치한 소속사 아메바컬처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마초 흡연 혐의로 지난 9월 중순 경찰 조사를 받았고 흡연 사실을 솔직하게 시인했다”며 “팬들, 소속사 관계자들께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 동석한 법무법인 다담에 따르면 이센스는 자택 등지에서 1년 전부터 여러 차례에 걸쳐 지인으로부터 입수한 대마초를 흡입했다.

또 지난달 말까지 진행된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인정했고 사건은 검찰에 송치될 예정이다.

이센스는 “비록 모든 분들께 알려진 연예인은 아니지만 제 음악을 듣는 청소년들에게 직, 간접적으로 영향을 줄 수 있는 사람으로서 잘못을 인정하고 모든 분들께 용서를 빌어야 한다고 생각해 고백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런 상황에서 연예 활동을 계속 하는 것은 제 음악을 들어주신 분들께 죄송한 일이며 제 스스로의 양심에도 가책이 느껴져 연예 활동을 중단해야겠다는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덧붙였다.


소속사도 “이센스가 정상적인 연예 활동을 수행할 수 없고 진솔한 가사를 써온 래퍼로서 숨기기보다 솔직하게 잘못을 시인하는 게 낫다는 판단을 했다”며 “대중의 관심과 사랑을 받는 연예인으로서 평소 몸가짐과 행동에 각별히 신경써야 했다. 사회적, 도덕적으로 물의를 일으킨 데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