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K팝 첫 남미 공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포미닛·비스트 등 새달 브라질서

▲ 비스트
큐브엔터테인먼트
포미닛, 비스트, 지나 등 큐브엔터테인먼트(이하 큐브) 소속 가수들이 K팝 가수로는 처음으로 남미에서 공연한다. 큐브는 2일 “포미닛, 비스트, 지나가 12월 13일 브라질 상파울루 공연장 ‘에스파코 다스 아메리카스’에서 ‘유나이티드 큐브 콘서트 인 브라질’이라는 타이틀로 합동 공연을 펼친다.”고 밝혔다. 이번 공연은 CJ E&M의 글로벌 콘서트 브랜드 ‘엠라이브’의 일환으로 남미에서 열리는 한국 가수들의 첫 콘서트다. 이 글로벌 콘서트에는 FNC뮤직 등 국내 6대 음반기획사가 참여하며 소속 가수들은 세계 각지에서 콘서트를 통해 K팝 시장을 개척하게 된다. 큐브 가수들은 브라질 공연에서 ‘상상이 현실로 보여지는 무대’라는 콘셉트로 파워풀한 가창력과 퍼포먼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은주기자 erin@seoul.co.kr

2011-11-03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