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훈련소 ‘특등사수’ 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격점수 ‘톱 3’… 18일 퇴소


▲ 가수 비
연합뉴스
지난달 11일 현역으로 입대한 연기자 겸 가수 비(본명 정지훈·29)가 신병훈련소에서 ‘특등사수’로 뽑혔다. 군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민주당 신학용 의원에 따르면 비는 지난달 26일 육군 5사단 신병훈련소 사격 훈련에서 주간 사격 20발 중 19발, 야간 사격 10발 중 10발을 각각 명중시키며 최고 점수를 받아 특등사수로 인정받았다.

당시 사격 훈련에 참가한 훈련병 140명 중 최초 연습사격과 2차 측정사격에서 명중률 60% 이상을 기록한 훈련병은 전체의 70%인 98명이었고, 비의 사격 실력은 그중에서도 ‘톱 3’에 든 것으로 전해졌다.

‘비는 오는 18일 훈련소 퇴소를 앞두고 있으며 사격 점수가 높아 체력 측정을 무난히 통과할 경우 ‘특급전사’로 선정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군은 비의 신병훈련소 퇴소를 앞두고 일반 병사와 마찬가지로 주특기 배정과 부대 배치를 엄격하게 심사해 처리할 방침이다. 비는 신병 훈련을 모두 마친 뒤 연예 병사에 지원할지를 결정할 것으로 전해졌다.

홍성규기자 cool@seoul.co.kr

2011-11-07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