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한성주, 건축가 이창하와 일조권 놓고 법정다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송인 한성주(37)와 건축가 이창하(55)씨가 건물 조망권을 놓고 법정다툼 중이다.

▲ 방송인 한성주(왼쪽)와 건축가 이창하씨
13일 서울서부지법에 따르면 한씨는 서울 용산구 한남동 자신의 집 앞에 이씨가 짓고 있는 건물 공사를 중단시켜달라며 지난 8월 공사중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재판에서 한씨는 자신의 단독주택 앞에 이씨가 짓고 있는 지하 2층. 지상 3층짜리 건물이 완공되면 조망권과 일조권이 침해된다고 주장하는 반면 이씨는 한씨의 집이 언덕 위에 있어 조망권 등이 침해되지 않는다고 반박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씨는 지난해 이씨가 같은 장소에 건물 신축을 준비하면서 가림막을 방치해 조망권이 침해됐다며 소송을 내 이긴 바 있다.

박효실기자 gag11@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