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수애와 문자주고받는 엄태웅, 요즘은 수지와 카톡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요즘은 수지와 카톡하는 사이~ 다 좋아요~”

배우 엄태웅(37)이 요즘 여복에 입이 벌어졌다.
▲ 배우 수애.
SBS드라마 <아테나 : 전쟁의 여신> 방송장면
▲ 엄태웅
연합뉴스
얼마전 KBS2 ‘해피선데이-1박2일’방송에서 배우 수애와 문자를 주고받는 사이임이 알려져 부러움을 샀던 엄태웅은 최근 영화 ‘건축학개론’을 촬영하면서 친해진 걸그룹 미쓰에이의 멤버 수지와 모바일 메신저인 카카오톡(이하 카톡)친구가 됐다.

엄태웅은 영화 ‘특수본’ 개봉을 앞두고 스포츠서울과 가진 인터뷰에서 “수애씨 외에 요즘은 수지와 카톡을 주고 받는다”면서 “문자를 보내면 바로바로 답장도 온다. 그래서 좋다”며 너스레를 떨었다.이어 “(수지가)한참 동생이니까 내가 삼촌뻘이다. 배우로서 재능도 많더라. 요즘 정말 파트너 복이 터졌다. 다 좋다”며 수줍게 웃었다.

엄태웅의 여복은 올해 특히 빛났다. 최근 촬영을 마친 영화 ‘네버엔딩 스토리’에선 정려원과 호흡을 맞췄고 촬영중인 ‘건축학개론’에서는 한가인과 연인으로 나온다. 여기에 수애와의 친분에다 걸그룹 멤버인 수지와도 친해져 주위의 부러움을 한 몸에 받고 있다.

한편. 올해 ‘1박2일’에 새로 투입돼 ‘순둥이’라는 닉네임을 얻으며 큰 사랑을 받은 엄태웅은 “올해는 유독 인복이 좋았는데 그래도 그중 최고는 ‘1박2일’ 멤버들을 알게 된 것”이라며 “예능이라는 장르가 처음에는 겁이 났지만. 이제는 한결 편해졌다”고 말했다.

남혜연기자 whice1@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