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토크쇼 복귀 주병진 “냉동인간 됐다 12년 만에 해동… 온몸이 서걱서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냉동 인간이 됐다가 12년 만에 해동이 돼서 나왔는데 세상이 다 바뀐 느낌입니다. 아직 몸의 각 부위가 얼어 좀 서걱서걱합니다. 조금만 기다려주면 저 스스로 점수를 매길 날이 빠르게 올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 주병진
연합뉴스


12년 만에 자신의 이름을 내건 토크쇼로 방송 복귀를 하는 ‘개그계의 신사’ 주병진(52)이 출사표를 던졌다. 주병진은 28일 경기 고양시 일산 MBC 드림센터에서 열린 ‘주병진 토크 콘서트’의 기자간담회에서 기존의 버라이어티 토크쇼와는 다른 정통 토크쇼를 선보이겠다고 자신했다. 그는 지난 25일 야구 선수 박찬호와 함께 첫 녹화를 마쳤다.

주병진은 “그간 10년이라는 세월을 몇 번 경험을 했는데 내 삶에서 지난 10년은 가장 긴 10년이었던 것 같다. 다시 12년 만에 무대에 서게 되니 12년 전에 헤어졌던 첫사랑을 만나는 느낌이 든다. 무엇보다 내 삶에서 앞으로 희망과 목표가 생겼다는 것에 스스로 크게 감동하고 있다. 그동안 미래가 없이 너무 막막한, 그런 멈춰버린 세월을 살고 있었는데 이젠 꿈을 꿀 수 있어 행복하다.”고 방송 복귀 소감을 말했다.

첫 녹화 때 너무 긴장돼 두렵기까지 했다는 그는 그러면서도 ‘정통 토크쇼’로서의 차별성을 부각시켰다. “10여년 만에 다시 예전 스타일의 정통 토크쇼를 보여 드린다는 것은 옛날 것을 보여준다는 게 아닙니다. 이런 장르는 불변한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고 그 자체가 이 시대에 새로운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좀 더 예의를 갖추고, 자극적이지 않은, 변칙 스타일로 왜곡된 의미를 전달하는 것이 아닌, 시청률과 싸움만 하는 것이 아닌 그런 프로그램을 보여드리고 싶습니다.”

MBC 라디오 ‘두시의 데이트’ 복귀 논란과 관련해서는 “고향 같은 라디오 방송에 가서 마음의 안정을 되찾고 요즘 방송의 흐름을 알고 싶었다. 음악도 좋아하고 예전에 ‘두 시의 데이트’를 진행했던 경험도 있고 해서…. 그러나 방송 관계자를 만나 특정 프로그램을 하고 싶다고 말한 적은 없다. 그런데 기다리고 있던 차에 ‘그런 현상’들이 일어났다. 난 ‘두시의 데이트’를 맡겠다는 얘기를 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그는 “요즘 연예인들의 신변잡기에 대해서도 많은 시청자가 호기심을 가진 것으로 알고 있고 그것도 전해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그러나 사람 내면에 들어가 교훈이 되거나 함께 가슴 아파 할 수 있는 깊이 있는 이야기를 끄집어내고 싶다.”고 힘주어 말했다.

“외부 노출을 꺼리는 정계나 재계 분들, 일반인 중에서도 우리에게 뜨거운 이야기를 전해 주실 분들을 많이 초대하고 싶습니다. 많은 부분에서 예전만 못 하겠지만 MBC가 돈을 많이 쓰겠다고 하니까 (프로그램이) 욕을 먹는 정도까지는 안 되지 않을까요(웃음).”

이은주기자 erin@seoul.co.kr
2011-11-29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