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윌 스미스 부부, 이혼 임박…6천억 재산싸움 예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할리우드 ‘잉꼬부부’로 소문난 윌 스미스(42)와 제이다 핀켓(39) 커플의 이혼이 임박한 것으로 보인다.



미국 연예정보지 쇼비즈 스파이 등 외신은 지난 7일(현지시각) “윌과 제이다가 14년의 결혼 생활을 뒤로하고 파경을 향해 가고 있다”고 보도했다.

윌의 한 측근에 따르면 끝없는 싸움, 윌 스미스가 파티에서 게이들과 밤을 지새고 각자의 침실에서 잠을 자는 것 등이 결국 이 커플을 분리시켰다. 이 측근은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그들은 오랫동안 대중을 속여 왔고 더 이상 거짓말을 하며 살고 싶어 하지 않는다. 각자 따로 잠자고 생활하는 것이 결국 두 사람의 사이를 극단으로 내몰았다”고 밝혔다.

부부의 또 다른 지인은 “윌과 제이다는 끝났다. 그들은 이혼이 그들의 경력에 흠집을 낼 수 있다는 것을 걱정하기 때문에 여전히 체면을 유지하고 있다. 하지만 그들은 끝났다는 게 틀림없다”고 말했다.


측근들은 윌-제이다 커플이 최대한 빨리 이혼소송을 진행할 것이며 520만 달러(약 6천억 원)가 넘는 재산을 나누기 위한 법적 공방이 펼쳐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윌 스미스와 제이다 핀켓은 아들 제이든(13)과 딸 윌로(10)를 두고 있으며 윌의 전처에게서 얻은 장남 트레이(18)도 있다.

윌 스미스는 ‘히치’ ‘인디펜던스 데이’ ‘나는 전설이다’ ‘행복을 찾아서’ ‘맨 인 블랙’ 등에 출연한 할리우드 톱스타로, 편당 2,000만 달러의 최고 몸값을 받는 초특급 스타다. 제이다 핀켓은 블록버스터 ‘매트릭스3 레볼루션’ ‘레인 오버 미’ ‘콜래트럴(Collateral)’ 등으로 한국 팬에게도 널리 알려진 배우다.

오영경 기자 ohoh@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