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도박혐의 이성진 집행유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남부지법 형사2부(부장판사 이성구)는 23일 사기 및 도박 혐의로 기소된 남성그룹 NRG 출신 방송인 이성진(33)씨의 항소심에서 징역 1년과 집행유예 2년,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


▲ 이성진
연합뉴스


재판부는 “피해액 중 총 7천만원을 변제하고 반성하는 점을 고려했다. 피해자 일부가 빌려준 돈이 도박에 쓰일 것을 알고 있었다는 점까지 감안하면 실형을 면하기에 충분하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또 “보호관찰 기간 다시 도박에 빠지면 바로 집행유예가 취소되고 실형에 처해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씨는 작년 여행사 대표 오모(42)씨 등 2명에게서 2억3천여만원을 빌려 필리핀과 마카오 등지에서 도박하다 돈을 탕진한 뒤 갚지 않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으며, 지난 6월 1심에서 징역 1년6개월, 벌금 500만원을 선고받고 항소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