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궁녀 소이 붓글씨 대역 누굴까? 광평대군 죽음 실제날짜와 똑같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SBS ‘뿌리깊은 나무’가 남긴 화제

시청률 25%를 넘기며 지난 22일 종영한 SBS 수목극 ‘뿌리깊은 나무(이하 ‘뿌나’)는 탄탄한 대본과 배우들의 뛰어난 연기, 아름다운 영상 등으로 시청자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세종에 대한 새로운 해석을 비롯해 두 달간의 방영 기간 내내 화젯거리를 몰고 다녔다.


▲ ‘뿌리깊은 나무’에서 실어증을 앓아 붓글씨로 대화하던 궁녀 소이 역의 신세경.
SBS 제공



▲ 붓글씨 대역을 맡은 대전대 서예학과 4학년 김세린씨.
SBS 제공


먼저 실어증을 앓던 궁녀 소이(신세경)의 붓글씨 대역. 신세경은 극 중에서 한자로 자신의 생각을 전달했다. 붓을 들고 빠르고 능숙하게 한자를 써내려가는 신세경을 보면서 시청자들은 대역의 존재에 관심을 집중했다. 다름 아닌 대전대 서예학과 4학년생인 김세린(22)씨와 경기대 서예학과 2학년 이정화(20)씨. 두 사람은 사극 ‘대장금’과 ‘황진이’ 서체를 쓴 유명 서예가 송민 이주형 선생의 추천으로 신세경의 붓글씨 대역을 맡게 됐다. 송민 선생의 친딸이기도 한 이씨는 23일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드라마 대역은 과거 ‘동이’에서도 한 번했다. 이번 드라마도 시청자들의 인기를 많이 받아 (주위에서) 알아보는 사람이 더 많아졌다.”면서 “신세경 언니가 어떤 각도에서 어떻게 해야 하는지 손 연기도 자세히 가르쳐줘 재미있었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사람들이 대학에 ‘서예학과’가 있다는 사실을 많이 알게 돼 너무 좋단다. 김씨도 “잊지 못할 추억”이라며 즐거워했다. ‘뿌나’의 원작인 이정명 작가의 동명 소설도 재조명 받고 있다. 이미 베스트셀러 반열에 올라 있지만 드라마의 인기로 다시 한번 인기 가도를 이어가고 있다. 원작 소설과 드라마가 조금 달라, 주인공 이야기와 구성을 비교해가며 읽는 재미가 쏠쏠하다는 평이다.

주제가도 세간의 입에 많이 오르내렸다. ‘뿌나’의 오리지널사운드트랙(OST)에는 김범수, 양파, 아이가 각각 ‘말하지 않아도’, ‘기억할게요’, ‘깊은 사랑’이란 노래로 참여했다. 세 가수의 호소력 짙은 목소리는 드라마의 긴장감과 애절한 상황을 부각시키는 데 감초 역할을 했다.

광평대군(서준영)의 죽음도 네티즌들 사이에서 큰 화제가 됐다. 죽는 장면이 방송을 탄 날짜와 실제 광평대군의 사망 날짜가 일치했던 것. 역사 속 광평대군은 1444년 12월 7일 눈을 감았다. 드라마 속 광평대군이 세상을 등진 날짜도 12월 7일이었다.

네티즌들은 ‘만원권 지폐의 비밀’에도 열광했다. 1만원짜리 지폐 속 세종대왕 초상 바로 옆에 ‘뿌리깊은 나무’라는 글자가 세로로 쓰여 있는 사실을 찾아낸 것. 종영을 아쉬워하는 시청자들을 위해 SBS는 26~27일 ‘뿌나’ 특집방송을 내보낸다.

김정은기자 kimje@seoul.co.kr

2011-12-26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