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고쇼’ 고현정 “연기가 제일 힘든 줄 알았더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고현정이 토크쇼 MC로 나선 이유와 함께 첫 녹화에서의 고충을 털어놨다.



고현정은 28일 오후 1시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진행된 ‘고쇼’(Go Show) 제작발표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토크쇼 정말 힘들었다. 첫 녹화 후 쉬운 일이 없다는 것을 느꼈다”고 밝혔다.

이날 고현정은 토크쇼 MC에 도전한 이유를 묻는 질문에 “오래 전부터 많은 분들을 만나고 그 분들의 이야기를 듣고 싶었다. 그러다 좋은 기회가 생겨 함께하게 됐다. 행복한 1년이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의욕은 넘쳤지만 첫 녹화에서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그는 “첫 녹화하고 나서 쉬운 일이 없다는 것을 느꼈다. 드라마, 영화가 제일 힘든 줄 알았는데 뭔 일인가 싶었다. 잘못 선택한 건가 하는 생각도 들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보시다시피 든든한 친구들이 있어서 사고 없이 잘 해낼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고쇼’는 고현정을 중심으로 윤종신, 정형돈, 김영철이 보조MC로 나선다.

‘고쇼’는 오디션 형식을 토크쇼에 접목시킨 신개념 토크쇼로 매주 가상의 영화를 정하고 주인공을 뽑는 설정 아래 스타의 매력과 캐릭터를 발굴한다. 오디션이라는 설정은 게스트의 숨겨진 매력을 끌어내기 위한 장치로 활용한다는 것이 제작진의 설명이다.

4월6일 방송되는 ‘고쇼’ 첫 회의 게스트는 조인성, 천정명, 리쌍 길이다. 고현정은 “조인성과 천정명 두 친구 모두 선배가 하는 일에 축하 사절단으로 와 달라고 부탁을 해서 와 줬다”며 “다음에는 아이돌을 실컷 한 번 보고 싶다”고 바람을 전했다.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노컷뉴스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노컷뉴스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전세계가 ‘콘돔’ 수급 비상 걸렸다는데... 왜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 사태가 콘돔 수급으로까지 불똥이 튀었다.말레이시아 정부가 지난 18일부터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