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혼 오정연아나, 루머에 발끈 “이혼 소송 걸지 않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트위터와 방송 통해 루머에 대한 심경 밝혀

농구선수 서장훈(37,창원LG 세이커스)을 상대로 이혼조정신청을 제기한 오정연(29) KBS아나운서가 트위터를 통해 심경을 밝혔다.



오 아나운서는 1일, 자신의 트위터에 “이혼에 따른 소송을 걸지도 않았고, 걸 계획도 없습니다. 더 이상의 억측과 오보가 없기를 바랍니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오 아나운서는 지난 달 31일 방송된 KBS 2TV ‘연예가중계’와의 서면인터뷰에서 “인터넷 상에서 제기된 추측성 이혼 사유와 루머 등은 이미 작년에 법원의 판결로 허위사실임이 밝혀졌다”라고 전했다.

또 “현재까지 살던 집에서 쭉 함께 거주중이어서 별거했다는 보도도 사실이 아니다. 여전히 서로에 대한 존경과 신뢰를 잃지 않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달 30일, 오 아나운서가 서장훈을 상대로 이혼조정신청을 낸 사실이 알려지면서 온라인상에서는 오 아나운서가 재산분할신청을 낼 것이라는 억측이 나돌았다. 또 두사람의 이혼사유로 사치, 폭력, 자녀문제 등이 대두됐으며 현재 두 사람이 별거 중이라는 소문도 제기됐다.

오정연 아나운서와 서장훈은 지난 2008년 1월 오정연 아나운서가 진행하던 KBS ‘비바 점프볼’에 서장훈이 출연한 것을 계기로 교제 1년만인 2009년 5월 웨딩마치를 울렸다. 최정상급 스포츠 스타와 아나운서의 결혼으로 큰 화제를 모았지만 결혼 3년만에 파경을 맞아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노컷뉴스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노컷뉴스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