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유천· 유리 ·한지민, 영어대사 비결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유천과 한지민, 권유리의 영어대사 비결은 무엇일까.




SBS 드라마 ‘옥탑방 왕세자’(극본 이희명, 연출 신윤섭)에서 억척녀 박하역을 맡은 한지민과 현재 왕세자 이각역 박유천의 영어대사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한지민은 극초반 뉴욕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며 자연스럽게 영어를 사용하는 연기를 소화해 시청자들의 귀를 솔깃하게 만들었다. 한지민의 자연스러운 영어대사 비결은 외국에서 오랫동안 살아온 친척의 도움이 있었기 때문. 한지민은 드라마 촬영이 없을 때마다 영어공부에 몰두해왔는데, 이번에 친척의 도움으로 그 실력을 발휘하게 됐다는 후문이다.

박유천의 영어실력도 빼놓을 수 없다. 전작 ‘미스리플리’에서 수준급의 영어연설을 선보였던 그는 초등학교 때부터 데뷔전까지 미국 애리조나에서 살았던 탓에 능숙한 영어실력을 갖추고 있다 . 게다가 5년간의 일본공연 때문에 일본어도 원어민 수준으로 구사한다.



박유천은 지난 4회분에서는 여회장(반효정 분)을 향해 자신이 용태용이라고 밝혀 다시금 재벌 2세 연기를 펼칠 가능성이 높아졌다. 드라마 관계자는 “향후 영어와 일본어 등 외국어를 사용할 기회가 늘어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드라마 ‘패션왕’(극본 이선미, 김기호, 연출 이명우, 제작 이관희 프로덕션)에서 안나역을 맡은 권유리 역시 영어대사를 구사하기 위해 소녀시대 멤버인 티파니와 제시카의 도움을 받은 사실이 알려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영어대본을 받아든 권유리는 미국에서 자란 티파니와 제시카에게 꼼꼼히 과외를 받아왔다. 특히 신인 연기자답게 모르는 게 있으면 물어보기를 반복해 극중에서 훌륭한 영어발음을 구사할 수 있게 됐다.

제작진은 “외국어대사를 하면서 감정연기까지 하는 건 쉽지 않은데, 이처럼 연기자들의 숨은 노력덕분에 드라마가 더욱 현실감이 더해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두 드라마에서 연기자들이 또 어떤 장면에서 영어, 그리고 일본어 등 외국어를 구사할지 지켜보는 것도 재미를 더해갈 것”이라고 소개했다.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노컷뉴스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노컷뉴스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