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주말 박스 오피스] ‘건축학개론’ 2주 연속 정상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월 30일~4월 1일)

엄태웅과 한가인, 이제훈과 수지가 주연한 ‘건축학개론’이 2주 연속 주말 박스오피스 정상을 지켰다.



2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지난달 22일 개봉한 ‘건축학개론’은 지난달 30일부터 1일까지 전국 579개 관에서 57만 917명(매출액점유율 29.3%)을 불러모았다. 누적관객은 160만 9051명. 샘 워싱턴과 리암 니슨, 레이프 파인즈 등 전편 출연자들이 고스란히 뭉친 블록버스터 시리즈 ‘타이탄의 분노’는 개봉 첫주에 48만 2488명을 모아 2위로 데뷔했다. ‘언터처블:1%의 우정’은 31만 5940명을 동원, 전주보다 한 계단 내려앉은 3위를 기록했다. 이범수, 류승범, 김옥빈의 ‘시체가 돌아왔다’가 31만 2875명으로 4위, ‘화차’는 11만 313명으로 5위에 올랐다.

임일영기자 argus@seoul.co.kr

2012-04-03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