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이유 과거vs현재 180도 반전 피부톤 ‘햇빛 못봐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아이유가 데뷔 초와 비교해 달라진 피부톤으로 화제가 되고 있다.

2일 오후 인터넷 게시판에는 ‘하다하다 피부톤까지 예뻐진 아이유, 비결이 뭐야??’라는 글이 올라왔다. 게시자는 아이유가 데뷔 초와 현재 피부색이 달라졌다며 다양한 사진들을 제시했다.


귀엽고 깜찍한 외모의 아이유는 새하얀 피부 역시 매력 포인트 중 하나. 그런데 게시자가 제시한 사진들 속 아이유는 확실히 지금과 달랐다. 태닝을 한 듯 까무잡잡한 얼굴이 눈길을 끌었다.

재확인 차 <스포츠서울닷컴> DB를 찾은 결과도 마찬가지. 아이유가 데뷔한 2008년 인터뷰 당시 찍은 사진 및 소속사 제공 사진은 지금과 현저히 다르다. 귀여운 외모는 변함이 없지만 유독 피부색에서 차이가 났다.

혹시 조명 때문은 아닐까. 아니다. 맑은 날 햇빛 아래서 찍었거나, 공식 포토월 및 스튜디오 등 비슷한 상황과 조명 하에 찍은 사진을 비교했을 때도 그 차이가 확연했다. 즉, 데뷔 당시 꽤 까무잡잡했던 아이유는 가수 활동을 해오면서 피부가 하얘졌다는 말이 된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까무잡잡 아이유도 귀엽고, 새하얀 아이유도 귀엽다”, “활동이 너무 많아 햇빛 볼 시간이 없었나봐”, “데뷔 전에 태닝했던 것 아닐까”, “아무래도 화장법도 달라지고 했으니까 달라보이겠지”, “다 귀엽기만 하구만”이라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dymoon@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