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승기, ‘강심장’ 마지막 녹화서 끝내 눈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년 6개월여만에 ‘강심장’ 하차…”처음 방송했을 당시 기억”

’강심장’ MC 이승기가 마지막 녹화에서 끝내 눈물을 보였다.



이승기는 3일 방송되는 SBS 예능프로그램 ‘강심장’을 통해 눈물로 하차 심경을 고백했다. 이승기는 “처음 방송했을 당시가 기억난다”며 “단독 MC를 맡으면서도 과연 잘 할 수 있을까했다”면서 눈시울을 붉혔다.

이승기는 지난 2009년부터 강호동과 함께 ‘강심장’의 MC를 맡아오다 2011년 10월 강호동의 갑작스런 은퇴 선언을 한 후 홀로 프로그램 이끌어왔다.

그러다 최근 MBC 수목드라마 ‘더킹투하츠’ 출연과 일본 활동 등으로 하차를 결정했다.

이승기의 마지막 방송은 빅뱅, 2NE1, 타블로, 싸이 등 YG 엔터테인먼트 소속가수들이 총 출동한 YG 스페셜 2탄으로 꾸며진다.

한편, 이승기의 후임 MC로는 개그맨 신동엽과 배우 이동욱이 프로그램 진행을 맡는다.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노컷뉴스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노컷

뉴스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