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SBS 새 주말극 ‘맛있는 인생’이 촬영중단한 사연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SBS 새 주말극장 ‘맛있는 인생’이 촬영 중 선거 벽보 때문에 곤욕을 치렀다.

오는 28일 첫방송 되는 ‘맛있는 인생’은 형사출신인 한식당 주방장 아버지의 네 딸에 대한 가족 사랑을 담은 휴머니즘 드라마다. ‘사랑이 꽃피는 나무’ ‘황금신부’를 연출한 운군일 감독의 작품으로 한창 촬영 중이다.


▲ SBS 새 주말드라마 ‘맛있는 인생’의 남자 주인공 박윤재.
SBS 제공
지난 3월 말 서울 서대문구 일대에서 첫회분 녹화가 시작됐고 극중 주방장 신조(임채무 분)와 요리사 재복(박윤재 분)이 자신의 차를 훔쳐 달아나는 절도범을 뒤쫓는 장면을 촬영했다.

이 때문에 운군일 감독과 촬영 스태프들, 배우 임채무와 박윤재는 언덕길 골목을 달리기 시작했다. 그러던 중 골목 한 켠에 오는 11일 실시되는 제19대 국회의선거 선거벽보가 카메라에 포착됐다.


▲ 오는 11일 실시되는 총선 선거벽보가 카메라에 잡히자 운군일 감독(가운데)이 특단의
조치를 내리고 있다.
SBS 제공
이때 운 감독은 촬영을 전면 중단하고 스태프들을 향해 “드라마 촬영 때문에 중요한 국회의원 선거벽보를 훼손해서는 안 되니 가릴 것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카메라에 벽보가 잡히니 마음대로 뗄 수는 없고 다른 소품으로 가려야 했던 것. 벽보가 그대로 카메라에 담겼다면 이는 차후 방송 때 ‘옥에 티’로 남았을 지 모른다.

이에 한 제작진은 “우리 드라마가 첫방영될 28일은 국회의원 선거가 끝난 한참 뒤라 선거벽보가 보이는 게 시기적으로 맞지 않지 않았다”며 “운군일 감독님이 센스를 발휘해 촬영도 하고 벽보도 지킬 수 있었다”고 귀띔했다.

28일 첫방송되는 ‘맛있는 인생’에는 박근형, 윤미라, 임채무, 예지원, 윤정희, 최원영, 유연석, 류현경, 정준, 유다인, 박윤재, 걸스데이 혜리 등 많은 배우들이 출연해 안방극장을 풍성하게 물들일 예정이다.

박소영 기자 comet568@media.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닷컴 연예팀 ssent@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 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의 기사입니다. 이 기사에 관한 모든 법적인 권한과 책임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