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정우성, 걸그룹 이상형은 유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톱스타 정우성이 걸그룹 애프터스쿨의 유이를 이상형으로 꼽았다.

▲ 유이가 백상예술대상 2개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스포츠서울
▲ 정우성
정우성은 4일 방송한 SBS ‘한밤의 TV연예’의 ‘우리 지금 만나’ 코너에 출연해 즉석에서 이상형 월드컵을 해서 유이를 이상형으로 최종 선택했다. 유이는 걸그룹 에프엑스의 설리와 크리스탈, 티아라의 지연, 미쓰에이의 수지, 소녀시대의 유리 등을 제쳤다.

정우성은 유이를 이상형으로 최종 선택한 뒤 “유이가 드라마에 출연한 걸 봤는데 얼굴에서 평범한 매력이 보였다. 키도 크지 않냐”면서 호감을 보였다. 유이를 향한 영상편지에서 “안녕, 유이. 반가워”라고 말하기도 했다.

동료 연예인들의 경조사를 잘 챙기기로 유명한 정우성은 후배들에게 ‘금혼령’을 내리기도 했다. “결혼식도 이제 그만 가려고 한다. 자꾸 후배들 결혼하는데 가 ‘선배가 가야죠’ 얘기 듣는 것도 지치더라. 후배들 이제 장가가지 마. 기다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조현정기자 hjcho@sportsseou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