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3색’ 해외 뮤지션 4월을 홀린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적 록 스타·록 밴드·팝 아이콘 잇단 내한 공연

지구상에서 가장 섹시한 남자 가수(레니 크라비츠·왼쪽·48), 세계에서 가장 성공한 프로그레시브 메탈 밴드(드림시어터·가운데), 팝의 아이콘(레이디 가가·오른쪽·26) 등 웬만한 가수들과 ‘급’이 다른 수식어가 따라붙는 뮤지션의 내한공연이 4월에 줄을 잇는다.


크라비츠는 13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첫 내한공연을 한다.

니콜 키드먼, 마돈나, 페넬로페 크루즈와 스캔들은 그가 얼마나 매력적인 인물인지 역설적으로 드러낸다. 1989년 데뷔 이후 록, 펑크, 블루스, 소울, 재즈, 사이키델릭 등 장르를 넘나들며 정규앨범 9장을 발표했고, 3500만장을 팔아치웠다. 1998~2001년 그래미상 록 부문 최우수 남자가수로 4년 연속 뽑혔다. 대중의 사랑과 평단의 지지를 동시에 끌어낸 흔치 않은 경우.

흐느적거리는 보컬이 인상적인 ‘잇 에인 오버 틸 잇츠 오버’(It Ain´t Over Till It´s Over), 듣는 이의 심박동을 끌어올리는 펑키한 기타 전주가 익숙한 ‘아 유 고나 고 마이 웨이’(Are You Gonna Go My Way) 등 1990년대 히트곡부터 지난해 나온 ‘블랙 앤드 화이트 아메리카’(Black And White America)까지 직접 들어볼 기회다. 8만 8000원~16만 5000원. (02)3141-3488.

드림시어터는 19일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4년 만에 내한공연을 펼친다.

1985년 버클리음대에서 만난 존 테트루치(기타)와 존 명(베이스), 마이클 포트노이(드럼)가 결성한 밴드 마제스티에 기반을 둔 드림시어터는 정교한 테크닉과 서정성을 겸비한 5인조 밴드다.

대중성이 떨어지는 프로그레시브 록을 지향하면서도 1989년 데뷔 이후 11장의 정규앨범과 1200만장의 판매고를 올렸다. 특히, 국내에선 재미교포 3세 존 명 때문에 데뷔 초부터 남다른 관심을 끌었다.

20년을 훌쩍 넘긴 노장 그룹인데도 지난해 그래미상 최우수 하드록·메탈 부문 후보에 오를 만큼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국내 팬에겐 원년 멤버 포트노이의 탈퇴 이후 공개오디션으로 뽑은 새 드러머 마이크 맨지니(전 버클리음대 교수)와 기존 멤버들의 호흡을 확인할 첫 무대다. 11만~13만 2000원. (02)3141-3488.

한국에 남다른 애정을 가진 레이디 가가는 세계순회공연을 27일 서울 올림픽주경기장에서 시작한다.

2008년 첫 싱글 ‘저스트 댄스’(Just Dance)와 두 번째 싱글 ‘포커페이스’(Poker Face)를 거푸 빌보드 차트 정상에 올려놓으면서 화려하게 데뷔한 레이디 가가는 전신 망사스타킹, 비누방울 드레스, 생고기 의상 등 파격적인 패션과 퍼포먼스로 추종자를 양산했다. 동시에 일본 대지진 구호기금 모금과 에이즈 예방 및 퇴치, 성적 소수자 보호에도 적극적으로 나섰다.

이 때문에 포브스지는 2011년 그를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여성에 선정했다. 물론, 지난해 그래미상 3개 부문을 휩쓸 만큼 아티스트로도 인정받고 있다.

“이번 공연은 일렉트로 메탈 팝 오페라 콘셉트로 레이디 가가의 왕국의 탄생부터 죽음까지 스토리를 다룰 예정”이라는 게 레이디 가가의 설명이다.

공연에서 부르기로 한 노래 중 ‘저스트 댄스’가 여성가족부가 고시한 ‘청소년 유해매체’에 포함됐다는 이유로 ‘18금(禁)’ 공연이 됐지만, 티켓 판매는 순조롭다. 전체 4만 4500석 가운데 스탠딩석과 B석(3층) 등 8000석 남짓 남았다. 5만 5000~12만 5000원.

임일영기자 argus@seoul.co.kr

2012-04-06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