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빅뱅’ 대만에서 난리, 온갖 차트 1위 싹쓸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룹 ‘빅뱅’이 타이완에서 정상을 달리고 있다.



6일 매니지먼트사 YG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타이완에서 빅뱅의 음반을 유통하는 워너뮤직은 빅뱅의 앨범 ‘얼라이브(ALIVE)’가 2만장이 판매되며 ‘더블 플래티넘’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YG는 “’얼라이브’가 최근 타이완 각종 음반차트에서 1위를 차지했다”며 “빅뱅이 타이완을 한번도 방문하지 않은 상황에서 이뤄낸 성과”라고 자랑했다.

’얼라이브’는 최근 타이완 음반 사이트 ‘G뮤직’과 ‘파이브 뮤직’에서 한 주간 가장 많이 팔린 K팝 앨범 1위에 올랐다. G뮤직에서는 또 타이완에서 발매되는 앨범 전체를 대상으로 한 주간 차트에서 판매점유율 22.28%를 기록하며 1위에 랭크됐다.

빅뱅은 타이완 음원 모바일 차트에서도 강세를 보였다. 음원사이트 ‘eZPeer’에서 K팝 디지털 앨범 주간 차트 1위를 기록 중이다. 모바일 사이트 ‘타이완 모바일’에서도 미니 5집 수록곡 ‘블루’로 1위를 지켰다. 또 음악 채널 ‘대만 MTV’에서 ‘배드 보이’로 K팝 주간차트 1위에 올랐다.

빅뱅은 9, 10일 프로모션차 타이완을 방문한다.

뉴시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