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외설이냐 예술이냐… 레이디 가가 27일 공연 ‘18禁’ 판정 후폭풍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공연취소 안하면 주최사 불매” “한국에서만 난리 국제적 망신”

오는 27일 서울 잠실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열릴 예정인 미국 가수 레이디 가가의 내한 공연을 두고 잡음이 만만찮다.

▲ 레이디 가가


영상물등급위원회(영등위)가 만 18세 미만에 대해 공연관람 불가 판정을 내리자 시민단체들이 공연 중단을 주장하고 나섰다.

시민단체 바른 성문화를 위한 국민연합은 최근 레이디 가가의 내한 공연을 반대한다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공연을 취소하지 않으면 공연 주최사인 현대카드에 대한 불매 운동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국민연합은 “그동안 레이디 가가의 공연과 뮤직비디오는 음란물이라 불릴 만큼 선정적이고 퇴폐적”이라면서 “일부 내용엔 남자가 인육을 먹는 끔찍한 장면도 포함됐다.”며 공연 취소를 요구했다.

한국교회언론회도 “레이디 가가는 공연 중에 기독교(인)를 비하하고, 관객들을 향해 함께 지옥으로 가자고 권하기도 하는데 이것은 사탄의 전략 중 하나”라고 비꼬았다. 그러나 현대카드 측은 “공연은 예술의 영역”이라며 문제 될 것이 없다는 입장이다.

논란의 불똥은 영등위로 튀었다. 심의가 이랬다 저랬다 고무줄이라는 지적이다. 앞서 영등위는 레이디 가가의 공연을 프로그램과 영상 등을 토대로 성인물 등급인 18세 미만 관람 불가로 결정했다. 저스트 댄스(Just dance)라는 단 1곡에 등장하는 ‘술, 과도한 음주’라는 단어를 문제 삼았다. 예술계와 팬들의 반발이 거세게 터져 나왔다.

그러자 영등위 관계자는 “이 곡뿐 아니라 종합적으로 판단해 만 18세 미만 관람 불가 결정을 내린 것”이라고 뒤늦게 해명했다.

2009년 레이디 가가의 공연은 만 12살 이상 관람가 판정을 받았다. 당시 레이디 가가가 부른 ‘포커 페이스’(Poker Face)는 사행성·선정성 등의 이유로 현재 청소년 유해곡으로 분류돼 있었지만 당시엔 문제 없다는 결론를 내렸다.

레이디 가가의 팬들은 “국제적 망신이다. 한국 문화의 후진성을 보여 주는 것 아니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모두 11개국을 순회하는 레이디 가가의 세계 투어에서 만 18세 미만 관람 불가는 한국이 유일하기 때문이다. 연예인들도 영등위의 판정에 반대를 표했다.

가수 윤건은 “박목월의 시 나그네에는 ‘술 익는 마을마다 타는 저녁놀’이라는 시구가 나오는데”라고 언급, 에둘러 청소년 유해물 판정을 비꼬았다. 배우 유아인씨도 “10대에게 유해하다는 납득할 만한 기준과 근거가 어딨나. 쌍팔년도 성교육이냐.”는 글을 트위터에 올렸다.

이영준기자 apple@seoul.co.kr

2012-04-09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