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강호동, 컴백 앞두고 이미지 쇄신?… ‘육칠팔’ 보유지분 및 수익 기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논란 일었던 평창 땅 기부 이어…컴백 앞두고 이미지 쇄신?

방송인 강호동이 현재 보유중인 외식 프랜차이즈 업체 (주)육칠팔(대표 김기곤)의 보유지분 및 지분수익 전체를 사회에 환원하기로 결정했다.



9일, (주)육칠팔에 따르면 강호동은 현재 보유 중인 (주)육칠팔의 지분 33.3%와 상당 금액의 지분 수익을 기부하기로 결정하고 현재 방법과 절차, 구체적인 기부처 등을 논의 중이다.

(주)육칙팔은 ‘육칠팔’,’백정’, ‘치킨678’ 등 7개의 브랜드와 전국 140여개의 가맹점을 유치한 외식업체. 육칠팔 측은 “강호동의 이번 기부 결정인 단발성이 아닌 ‘증식형’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각별하다. 육칠팔이 성장하면 할수록 사회환원 규모도 커지게 되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주)육칠팔의 김기곤 대표는 ‘강호동씨 개인의 지분과 수익 기부만이 아니라, ‘육칠팔’ 본사와 가맹점들도 함께 동참할 수 있도록준비하는 등, 앞으로 육칠팔을 사회적인 나눔 기업으로 육성해가겠다’는 포부를 피력했다.

강호동측 관계자는 ‘이번 기부 결정으로 장기적인 나눔 활동을 준비할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강호동씨가 (주)육칠팔 지분에 대해서 아무런 법적 권한도 없지만, 이를 통해서 지속적인 기부활동을 할 수 있는 만큼 관심과 애정을 가지고 육칠팔의 성장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강호동은 투기 논란이 일었던 20억원 상당의 강원도 평창 땅을 서울 아산병원에 기부한 바 있다.

한편 강호동은 지난 8일, MBC ‘황금어장-무릎팍도사’에서 함께 호흡을 맞췄던 올라이즈 밴드의 우승민 결혼식에 하객으로 참석했다. 강호동은 이 자리에서 방송복귀는 계획이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노컷뉴스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노컷뉴스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