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류시원아내 공식입장 “가출NO, 언론플레이하지 않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류시원의 아내가 이혼과 관련해 조심스럽게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10일 오전 방송된 SBS ‘좋은아침’에는 류시원 부부의 이혼 위기와 양 측의 입장을 담았다. 앞서 류시원은 소속사를 통해 “이혼에 합의한 바 없다. 끝까지 부인과 대화를 해 가정을 지키겠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와 관련 그의 아내 측은 “조정신청서에 이혼 사유를 적지 않았다. 이는 (류시원에 대한) 최대의 배려다. 카레이싱 때문에 이혼조정을 신청한 것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또 최근 불거진 아내의 가출 여부에 대해서도 “전혀 사실이 아니다. 입증할 수 있는 자료도 있는 걸로 알고 있다”고 주장했고 “딸에 대한 양육권은 부인이 제일 우선시 하는 부분이다. 류시원이 어떻게 나오느냐에 따라 합의도 가능하다. 언론플레이를 하지 않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류시원은 지난 2010년 10월, 9세 연하의 무용학도 조씨와 웨딩마치를 울렸다. 결혼 3개월 만에 공주님을 품에 안아 행복한 듯 보였지만 그의 아내가 갑작스러운 이혼 요구를 해 논란의 중심에 섰다.

박소영 기자comet568@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