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강호동, 프랜차이즈 사업 수익 사회환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송인 강호동이 외식 프랜차이즈 사업을 통해 사회 나눔 활동에 뛰어들 뜻을 밝혔다.

10일 ㈜육칠팔에 따르면 강호동은 기업 활동에 따라 발생하는 자신의 수익 전액을 사회 활동에 사용한다.


▲ 강호동
기부액은 브랜드 성장을 고려할 때 2008년 기준으로 150억 원에 이를 것이라고 업체 측은 추산했다.

이 업체 지분의 33.3%를 보유 중인 강호동은 지분 전체를 사회에 내놓고 싶어했으나 규제 등 현실적인 문제로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구체적인 기부처나 사용 방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강호동의 관계자는 “아직 구체적인 기부 대상과 사용 방법은 정해지지 않았다”며 “이번 기부 결정으로 장기적인 나눔 활동을 준비할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9월 잠정 은퇴를 선언했던 강호동은 강원도 평창 투기 논란이 불거지자 지난 2월 문제가 된 땅을 서울아산병원 사회복지재단에 기부한 바 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