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기획사대표, 10대연습생 등 5명 성폭행…유명 남자 아이돌 시켜 연기자 성폭행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찰 O엔터테인먼트 압수수색

유명 연예기획사 대표가 아이돌 가수 데뷔를 준비하는 10대 연습생과 신인 연기자 등을 상습적으로 성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10일 강남구에 위치한 O엔터테인먼트 대표 장모(51)씨를 강간 등 성폭력 혐의로 입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장씨는 소속된 가수 지망생과 신인 연기자 등 5명을 강제로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더욱이 장씨는 남성 아이돌 그룹 멤버에게 신인 여성 연기자 등을 성폭행하도록 지시한 의혹도 사고 있다. 경찰은 지난 3월부터 장씨에 대한 혐의를 포착, 피해를 당했다는 여성 연예인에 대한 수사를 벌여 왔다. 혐의를 받고 있는 남자 아이돌 가수에 대한 조사도 상당 부분 이뤄졌다. 경찰은 이날 강남구 청담동 사무실을 압수수색했고 보강 수사를 통해 조만간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장씨는 유명 연예인, 아이돌 등이 소속된 연예기획사 대표로 연예계에서 왕성한 활동을 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장씨의 혐의가 밝혀질 경우 여성 아이돌 준비생을 상대로 한 성 스캔들 파장이 작지 않을 전망이다.

이영준·조희선기자 apple@seoul.co.kr

2012-04-11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