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가수 노사연 모친상, 현미 언니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노사연(55)이 모친상을 당했다.



노사연의 어머니이자 가수 이무송(53)의 장모인 김화선(80)씨가 11일 오후 지병으로 별세했다. 고인은 가수 현미(74.본명 김명선)의 친언니로도 잘 알려져 있다.

빈소는 서울 원자력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고 발인은 13일 오전, 장지는 강원도 화천이다. 노사연은 남편 이무송과 함께 깊은 슬픔속에 조문객을 맞이하고 있다.

김상호기자 sangho94@sportsseou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