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봄의 신부 전지현 동갑내기와 결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전지현(31)이 13일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 다이너스티홀에서 동갑내기 최준혁씨와 결혼식을 올렸다.
▲ 전지현
스포츠서울 제공


전지현은 결혼식에 앞서 신라호텔 루비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오늘 정말 긴장되고 떨린다.”면서 “(예비신랑과는) 어려서부터 같은 동네에서 살아서 아는 사이이기는 했지만, 지인 소개로 2년여 정도 가깝게 지내다 결혼하게 됐다.”고 말했다. 신랑의 매력을 묻는 질문에는 “도도함”이라며 쑥스럽게 말했다.

뒤늦게 프로포즈 받은 사연도 소개했다. 그는 “엊그제 저녁에 예비 남편이 여권을 갖고 나오라고 했다. 갈 곳이 있다고 해서 함께 공항에 갔는데 그곳에서 일본에 간다는 사실을 알았다.”면서 “일본에서 프로포즈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주례는 최씨의 아버지인 최곤 알파에셋자산운용 대주주와 고교 동창인 권재진 법무부 장관이 맡았다. 축가는 가수 이적이 불렀다. 전지현은 오는 7월 최동훈 감독의 영화 ‘도둑들’의 개봉을 앞두고 있으며 이달 말 류승완 감독의 ‘베를린’ 촬영을 위해 독일로 향한다. 신혼여행은 따로 가지 않고 첫날밤을 신라호텔에서 보낸 뒤 서울 강남의 신혼집에서 이달 말까지 신혼을 즐길 계획이다.

임일영기자 argus@seoul.co.kr

2012-04-1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