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혼인신고 17년만에… 가수 조덕배 늦은 결혼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가수 조덕배
가수 조덕배(52)가 동거 25년, 혼인신고 17년 만에 뒤늦은 결혼식을 치뤘다. 조덕배는 15일 오후 6시 30분 서울 대치동 컨벤션 디아망에서 부인 최혜경(44)씨와 웨딩마치를 올렸다. 조덕배는 25년 전, 당시 19세였던 최씨와 결혼생활을 시작했으며 혼인신고도 했지만 뇌출혈과 대마초 등 여러 상황으로 결혼식을 올리지 못했다. 조덕배는 과거 한 방송에 출연해 “결혼 날짜만 잡으면 경찰에 불려갔다. 대마초 때문이었다.”며 아내에게 미안함을 전한 바 있다. 한편 조덕배는 1984년에 데뷔해 ‘꿈에’, ‘그대 내맘에 들어오면’ 등 주옥같은 히트곡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김정은기자 kimje@seoul.co.kr

2012-04-16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