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장진 감독, 김구라 하차에 “다 알면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트위터 통해 불편한 심기 드러내

장진 감독이 김구라의 방송 하차와 관련해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장진 감독은 지난 16일 밤,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김구라, 방송하차! 알겠고 이해되고 당연한거고 심지어 다행인거고 근데 이상하게 기분 드럽네. 김구라가 8년 전에 써놓은 일기가 발견된 것도 아니고... 다 알면서 지금까지 기사쓰고 방송출연시키고 광고섭외해 놓고, 그분들 모두 사기당하신거야?”라며 김구라가 과거 발언으로인해 방송을 하차하게된 것에 대해 의아해했다.

그는 이어 “이런 사안엔 핑계가 필요없다. 고개숙여 사과하고 죽일라 덤벼들면 물어뜯으라고 목덜미 까주는게 속편하다. 그게 김구라 식이고 싸우며 큰놈들은 그게 어울린다”며 “김구라는 반나절도 안되어 이렇게 물러난다. 이제 딴놈들 얘기도 좀 하자”고 화살을 돌렸다.

장 감독은 또 아내가 전화와서 김구라의 일을 걱정스레 물었다고 전하며 “잘못한건 맞으니 하차 선택은 잘 한거라 얘기해줬다. 와이프 불안한 목소리로 오빠도 조심해요란다. 그 목소리가 참 슬펐다”고 씁쓸해 했다.

한편, 김구라의 방송하차는 10여 년 전 그가 인터넷 라디오 방송에서 언급한 발언이 최근 도마 위에 오르면서 불거졌다.

당시 김구라는 서울 천호동 텍사스촌 윤락여성들이 경찰의 무차별 단속에 반발, 서울 인권위 사무실 앞에서 집단 침묵시위를 벌인데 대해 “창녀들이 전세버스 두 대에 나눠타는 것은 예전에 정신대라든지 이런, 참 오랜만에 보는 것 아닙니까”라고 말한 바 있다.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노컷뉴스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노컷뉴스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