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소녀시대, 상반기 최고 인기 여가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탤런트·배우부문 김수현 ‘해품달’ 업고 인기 ‘급상승’

올 상반기 가장 높은 인기를 누리는 여자 가수로 걸그룹 소녀시대가 뽑혔다.

18일 ㈜리스피아르 조사연구소가 1천329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2012년 상반기 연예인 인기도 조사’에 따르면 소녀시대는 여자 가수 부문에서 26.9%를 얻어 1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하반기에는 ‘나는 가수다’ 열풍을 타고 박정현이 선정된 바 있다.

지난해 11월 정규 2집 ‘라스트 판타지’를 발매해 음원 차트 ‘올킬’을 달성한 아이유는 15.3%로 2위에 올랐다. 원더걸스(7.3%), 이효리(7.1%), 백지영(6.5%), 미쓰에이(6.2%) 등이 그 뒤를 이었다.
▲ 소녀시대
스포츠서울제공


남자 가수 부문에서는 한국뿐 아니라 일본, 미국 등 전 세계를 무대로 활약하는 빅뱅이 18.1%의 지지로 1위를 거머쥐었다. 이승기(11.3%), 투피엠(8.1%), 비(6.9%), 투에이엠(5.7%) 등이 뒤따랐다. 지난달 23일 10집 ‘더 리턴’을 발매하며 4년 만에 가요계로 돌아온 신화는 10위에 올랐다.

올 상반기 최고 남자 탤런트·배우로는 원빈(16.3%)을 꼽은 이가 가장 많았다.

특히 드라마 ‘해를 품은 달’로 시청률 40%를 돌파하는 등 ‘대박’을 터트린 김수현은 16.0%로 2위를 차지, 원빈을 바짝 뒤쫓았다. 지난해 조사에서는 순위권 밖이었다.

그 뒤로는 장동건(9.2%), 현빈(7.8%), 이승기(6.5%), 강동원(5.6%) 순이었다.

김태희는 일본 드라마 ‘나와 스타의 99일’을 촬영하는 등 특별히 국내 활동이 없었음에도 최고 인기 여자 탤런트·배우로 등극했다. 한가인(16.9%), 하지원(12.6%), 신민아(6.8%), 송혜교 (6.6%) 등이 뒤따랐다.

한편 개그맨 부분에서는 유재석과 신봉선이, 스포츠 스타부문에서는 박지성과 김연아가 1위를 차지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