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성균관 스캔들’, 뉴욕 TV페스티벌서 동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이 올해 뉴욕 TV페스티벌 미니시리즈 부문에서 동상을 받았다.

18일 KBS에 따르면 ‘성균관 스캔들’은 17일 오후(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2012 뉴욕 TV페스티벌 시상식에서 동상을 차지했다.

▲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
시상식에 참여한 KBS 곽기원 PD는 “이번 수상을 통해 한국 시청자뿐 아니라 일본 등 아시아 국가에 부는 한류 열풍이 전 세계에 확산하길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올해로 55년째를 맞는 뉴욕 TV페스티벌은 전 세계 400여 기관이 참가해 영국 BBC 월드와이드, 미국 CBS, 독일 ZDF, 일본 NHK 등이 수상한 국제 시상식이다. KBS는 2010년 ‘전설의 고향-사진검의 저주’로 TV영화 부문 금상, 2008년 ‘해피투게더-프렌즈, 50년 만의 만남’으로 TV오락 부문 동상, 2007년 ‘특파원 현장보고: 피그미족 멸족위기, 학살현장을 가다’로 TV뉴스 부문 동상을 수상한 바 있다.

2010년 방송된 ‘성균관 스캔들’은 조선시대 금녀(禁女)의 공간인 성균관에 남장 여자 윤희가 들어가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방송 당시 선준(박유천)과 윤희(박민영)를 비롯해 재신(유아인), 용하(송중기)가 ‘꽃도령 4인방’ 신드롬을 일으키기도 했다.

’성균관 스캔들’은 지난해 서울드라마어워즈에서도 한류 부문 작품상을 받았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