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성추행 MBC 부장, 복직 즉시 사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성추행으로 물의를 빚은 뒤 중징계를 받았다가 마감뉴스 PD로 복귀, 직원들의 반발을 산 MBC 간부가 보직에서 사퇴했다.



지난 9일 MBC TV 마감뉴스 ‘뉴스24’의 진행PD로 복귀한 H 부장이 18일 자리에서 물러났다.

MBC 여기자회가 전날 “회사는 즉각 H 부장에 대한 인사조치를 취소하고 성추행 가해자들을 복귀시키지 않겠다고 공개적으로 약속하라”고 주장하면서 논란이 일어난 지 하루 만이다.

MBC는 “파업으로 인력이 부족해 다른 부문의 인력을 데려다 쓰는 것”이라고 해명했었다.

H 부장은 그러나 자신을 둘러싼 논란이 지속되자 부담을 느끼고 사임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H 부장은 2010년 12월 보도제작국 회식 자리에서 여성 작가들을 반복적으로 성추행하다 현장에서 적발돼 정직 6개월에 처해졌다.

뉴시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