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메간 폭스 뺨 칠 기세’…씨스타 보라, 섹시 자동차 CF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씨스타 보라(22)가 메간 폭스 못지 않은 섹시미를 과시해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보라는 20일 공개된 현대자동차 ‘벨로스터 터보’의 광고의 주인공으로 등장해 영화 ‘트랜스포머’의 히로인인 메간 폭스를 연상시키는 아찔하고 도발적인 매력을 발산했다. 노란색 차에 걸터앉은 보라는 짧은 쇼트팬츠 의상으로 탄탄한 각선미를 과시하며 섹시미를 드러냈다.


▲ 현대자동차 ‘벨로스터 터보’ 광고를 통해 섹시한 매력을 발산한 씨스타 보라.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 현대자동차 ‘벨로스터 터보’ 광고를 통해 섹시한 매력을 발산한 씨스타 보라.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광고를 접한 네티즌들은 “메간 폭스를 능가하는 섹시미”, “저 차가 되고 싶네”. “역시, 보라! 물오른 미모. 보는 순간 매료된다” 등의 댓글을 달며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현대 자동차 관계자는 “씨스타 보라는 소탈함 속에서도 섹시하고, 강인한 여전사 같은 눈빛과 매력을 동시에 지녔다”고 모델 발탁 배경을 설명하며 “광고 촬영 당시 모든 남자 스태프들이 보라의 매력에 빠질 정도로 섹시하고 매혹적인 그림을 완성했다”고 만족감을 밝혔다.

씨스타는 최근 발매한 ‘나 혼자’로 음원차트를 1위를 점령했으며 각종 방송과 광고를 섭렵하며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이현경 기자 hk0202@media.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닷컴 연예팀 ssent@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 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의 기사입니다. 이 기사에 관한 모든 법적인 권한과 책임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