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전역’ 이완 “누나 덕 많이 봤다…김태희씨 고마워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이완(28, 본명 김형수)이 친누나 김태희(32)의 축하 속에 만기 전역했다.

23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홍보원에서 군복무를 마치고 제대한 이완은 전역을 알리는 신고식을 치렀다.


이날 김태희는 “형수야 고생했다♥ 전역 축하해”라는 대형 화환을 보내 동생의 전역을 축하했다. 이에 이완은 두 차례나 “김태희씨 고마워요”고 말해 시선을 끌었다.

이완은 김태희가 CF 촬영으로 마중을 나오지 못했다는데 사실이냐고 묻는 질문에 “핑계인 것 같다”며 “누나가 집도 가까우면서 면회를 한번도 안 왔다”고 서운해했다.

이어 “전역 전날에도 혹시 마중을 나올 생각이 있는지 궁금해 전화를 했는데 전역 얘기는 묻지도 않고 컴퓨터가 망가졌다면서 인터넷을 어떻게 하는지부터 물어보더라”며 “전역 사실조차 모르는 것 같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곧 “말은 이렇게 하지만 사실 누나 덕도 많이 봤다”며 “복무 중 휴가를 나올 때마다 누나 사인을 300장 씩 총 2000장을 받아다 뿌렸었다. 한 마디만 하겠다. 김태희씨 고마워요”라며 웃어보였다.

한편 2004년 드라마 ‘천국의 계단’으로 데뷔한 후, 드라마 ‘백설공주’, ‘해변으로 가요’, ‘천국의 나무’, ‘인순이는 예쁘다’와 영화 ‘소년은 울지 않는다’ 등에 출연했다. 아직 제대 후 복귀작은 결정되지 않은 상태다.

오영경 기자 ohoh@media.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닷컴 연예팀 ssent@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 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의 기사입니다. 이 기사에 관한 모든 법적인 권한과 책임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